반환

전통요리

야키사바(구운 고등어)

상하기 쉬운 고등어는 수를 세는 동안에도 부패할 정도라서 '고등어를 읽다(자기 편한 대로 속이다'라는 속담의 어원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여름철 상하기 쉬운 고등어를 저장하기 위해 고안된 것이 고등어의 하마야키(소금가마에 넣어 찌거나 고열의 솥에서 소금구이한 요리)입니다.고등어를 가르고 꼬치에 꽂아 굽습니다.

갓 잡아 올린 신선한 고등어는 지방 함유량과 수분이 많아 굽는 도중에 몸이 터져버리는 경향이 있습니다. 따라서 구이 조절에는 고도의 기술이 필요합니다.

생선을 가르는 방법과 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생선 살에 넣는 칼 "기술"이 있습니다.

교토 기온 마츠리에서는 세키항(찰밥, 팥밥이라고도 불리는)과 함께 반드시 식탁에 올릴 정도로 중요한 메뉴가 되었습니다.

불로 익혀 생강 간장을 쳐서 먹습니다.

관련 사진
공항에서(공항으로) 가는 방법